call center 053-320-2000

Home > 의학정보 > 피부질환백과

 액취증(암내)
 2009-09-23 2846

암내는 겨드랑이에서 나는 악취를 의미합니다. 겨드랑이에는 아포크린 땀샘이 있는데 이것은 더울 때 흘리는 보통의 땀(이크라인 땀)과는 달리 끈적끈적하고 세균에 의하여 부패되면 냄새가 나게 됩니다. 누구든지 어느 정도의 냄새는 나는 것이고, 원래는 이것이 성적으로 유혹하는 역할을 했었지만, 어쩐 일인지 어느 때부터인가 기피하는 냄새로 변질이 되어버렸습니다. 인간 본래의 냄새는 기피하게 되고, 사향 등 동물의 분비물은 좋아해서 향수로 쓰게 되었다는 것은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

아포크린 땀샘에서 나오는 땀 자체를 안 나오게 하려면 땀샘을 다 제거할 수밖에 없는데, 여러 가지 수술 방법들이 개발되고 있지만, 흉터가 남거나 완전히 제거하기가 어려운 등의 문제가 남아있습니다. 수술을 하지 않고 치료하려면, 땀이 나오는 것 자체를 막을 수는 없으므로 세균에 의하여 부패되는 과정을 막는 것이 보통의 방법이고, 여기에는 항생제 사용과 적절한 세척이 기본적인 치료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