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좀에 피엠을 바르다가...

우리나라 사람들은 성질이 매우 급합니다. 뭐든지 빨리 빨리... 병도 빨리 나아야지 되는데 1주일 정도 걸린다고 하면 "그렇게 오래요?"라고 대답합니다. 1주일 이내에 좋아지는 병은 거의 없는데도 말입니다. 무좀 치료는 대개 한 달 이상 걸립니다. 한국 사람들의 급한 성질에 딱 맞는 무좀약이 바로 피엠정이라는 약입니다. 매우 강한 각질용해 작용이 있어서 병든 피부껍질을 확 벗겨버리기에 무좀으로 인한 가려움증을 빨리 낫게하는 작용을 합니다. 그러나, 그만큼 자극이 강하기에 부작용도 많습니다.

본 환자는 발가락 사이에 가려운 무좀이 생겨서 피엠정을 사서 발랐다가 강한 자극에 의한 자극성 접촉 피부염이 생기고 이차적으로 세균 감염이 되어서 발이 퉁퉁 붓고 아픈 봉와직염이 걸렸습니다. 무좀 치료와 함께 항생제를 강하게 투여하여야 낫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