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두

수두는 주로 어릴 때 발생하는 비교적 가벼운 질환이지만 매우 전염성이 강하며, 원인균인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는 대상포진의 원인도 됩니다.

수두는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가려움증을 일으키며 피부발진은 물집으로 시작되어 딱지가 됩니다. 발진이 나타나기 하루 전쯤에 미열과 몸살이 나타납니다. 처음에는 몇 개의 구진이 발생하여 빠르게 물집으로 변하며 많은 수의 물집이 주로 몸통에 먼저 나타났다가 2-4일 동안 팔다리, 얼굴, 머리 등으로 번지며 구강 등 점막에도 물집이 생길 수 있습니다. 물집이 터지면 갈색의 딱지가 되는데 점차 까매졌다가 발병 후 2주 정도면 떨어져 나갑니다.

수두 때문에 흉터가 생기는 일은 많지 않지만, 생기는 경우는 주로 눈 주위에 잘 생기며 약간 패인 자국으로 남습니다. 수두 병변을 가려워서 긁다가 이차적으로 세균(주로 포도상 구균)이 감염되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수두의 전염은 호흡기를 통하거나 피부병변에 닿았던 물건을 통하여 전염이 됩니다. 전염성은 피부발진이 생기기 2일 전부터 발진이 나타난 후 6일 정도까지이며 잠복기는 10일 내지 3주 정도입니다. 수두에 걸리지 않았던 사람은 누구든지 발병할 수 있으며, 대부분 10세 이전에 감염됩니다. 한 번 수두에 걸리면 평생 면역이 생겨 다시 수두에 걸리지는 않지만, 나중에 대상포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수두 백신을 맞으면 수두에 감염이 되어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거나 가볍게 앓고 지나갈 수 있습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지 4일 이내에 수두-대상포진 면역글로불린을 맞으면 수두의 증상을 완화시키거나 발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개 증상이 가벼우므로 위험도가 높은 사람이 아니면 필요하지 않습니다.

피부 병변의 관찰로 진단이 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진단을 위한 특별한 검사는 필요하지 않습니다.

병이 걸린 아이는 모든 병변이 딱지가 될 때까지(전염성이 없어질 때까지) 격리해야 합니다.

합병증이 생기지 않는 한 경과는 양호한 편입니다. 임신 초기에 수두에 걸리면 (드물지만) 태아에게 선천성 기형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산모가 면역이 없는 경우 신생아는 심한 수두를 앓을 수 있습니다. 드물게 수두에 의해 뇌막염이 생기면 예후가 좋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